투고안내

한국피해자학회 투고규정

작성자 정보

  • Admin 작성
  • 작성일
  • 목록

본문

한국피해자학회 「투고규정」

제정 2003. 04. 26.
개정 2006. 09. 23.
개정 2010. 04. 23.
개정 2011. 02. 23.
개정 2014. 10. 24.
개정 2019. 03. 22.
개정 2020. 02. 20.

1[목적] 본 규정은 한국피해자학회 편집위원회 규정 제4조에 근거하여 피해자학연구에 투고할 논문의 투고 방법 및 절차, 논문작성요령, 문헌인용방법 등에 관한 사항을 정함을 목적으로 한다

 

2[논문 투고방법 및 제출자료]

투고논문은 다른 학술지에 발표되지 않은 것으로서 법학, 사회학, 범죄학, 기타 형사정책과 관련된 학문 분야에서 피해자와 관련된 것이어야 한다.

투고자는 투고마감기한 내에 다음 각 호의 파일을 피해자학회 전자투고시스템 홈페이지에(https://victimology.jams.or.kr) 제출함으로써 투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.

1. 투고논문파일

2. 투고자(교신저자 및 공동저자 포함)가 서명·날인하여 스캔한 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’ (양식은 별표1 참조)

3. KCI(한국학술지인용색인) 논문유사도검사 결과

2항 제2호 및 제3호의 자료는 첨부파일로 제출한다. 2항 제2호의 자료제출은 전자투고시스템의 연구윤리서약에 동의하는 것으로 갈음할 수 있다.

부득이한 사정으로 투고기한 내에 전자투고시스템을 통하여 논문파일 등을 제출할 수 없는 경우 편집간사의 이메일로 다음 각 호의 파일을 제출함으로써 투고할 수 있다. 이 경우 편집간사의 요청이 있는 경우 투고자는 투고기한 후에 전자투고시스템을 통하여 제2항 각 호의 파일을 전자투고시스템에 제출하여야 한다.

1. 투고논문파일

2. 투고자가 서명·날인한 투고신청서’(양식은 별표2 참조)

3. 투고자(교신저자 및 공동저자 포함)가 서명·날인하여 스캔한 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’ (양식은 별표1 참조)

4. KCI(한국학술지인용색인) 논문유사도검사 결과

논문연구윤리확인서 및 논문사용권 등 위임동의서’(연구윤리서약 동의로 갈음되지 않은 경우를 의미함) 또는 논문유사도검사 결과보고서가 첨부되지 않은 투고논문은 접수되지 않는다.

편집간사는 투고자에게 전자메일 또는 문자 메세지 등의 방법으로 접수결과를 통보한다.

 

3[논문작성방법]

투고논문은 편집위원회 규정및 이 규정에서 정한 사항을 준수하여야 한다.

투고논문은 글 프로그램으로 다음 각 호의 형식에 따라 작성하여 전자투고시스템 홈페이지에 제출한다.

1. 용지종류 및 여백: A4 위쪽 35mm, 아래쪽 30mm, 오른쪽 및 왼쪽 30mm

2. 글자모양 및 크기: 휴먼명조체 11포인트. 각주는 10포인트.

3. 줄간격: 160%

투고논문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야 한다.

1. 제목(한글)

2. 국문초록(500단어 내외) 및 국문 주제어 5개 이상

3. 본문(항목번호는 , 1, (1), , , A의 순서로 함)

4. 참고문헌

5. 영어, 독어, 불어, 중국어 또는 일어 중의 하나로 작성된 외국어 초록(500단어 내외) 및 외국어 주제어 5개 이상

게재가능으로 결정되어 최종논문을 제출하기 전의 투고논문에는 필자가 누구임을 알 수 있는 사항(성명, 소속, 직위, 연구비지원 등 사사표기)이 기재되어서는 안 된다.

투고논문은 원칙적으로 국문으로 작성되어야 한다. 다만 외국인의 원고 기타 논문의 특성상 외국어로 작성되어야 하는 것은 외국어로 작성할 수 있으나 국문으로 된 번역문을 첨부하여야 한다.

투고원고의 분량은 원고지 150매 내외로 한다.

투고논문이 동조에 현저히 위반하는 경우 편집간사는 투고자에게 수정을 요구할 수 있다.

 

4[논문작성시 유의사항] 투고원고를 작성함에 있어서는 다음의 사항에 유의하여야 한다.

국내외의 문헌을 인용함에 있어서는 최신의 문헌까지 인용하되 가능한 한 교과서 범주를 넘어서 학술논문 수준의 문헌을 인용하고, 교과서의 경우에는 출판연도와 함께 판수를 정확하게 기재한다.

외국법에 관한 논문이 아닌 한 국내의 학술논문을 인용하여 국내학설의 현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하고, 외국문헌은 필요한 한도 내에서 인용한다.

이론이나 학설을 소개하는 경우 일부 문헌만을 근거로 삼지 않고 가능한 한 많은 문헌을 인용하여 다수설 및 소수설의 평가가 정확히 되도록 한다.

기존의 학설을 비판하거나 새로운 학설을 주장하는 경우 그 근거되는 논의상황이 국내의 상황인지 또는 외국의 상황인지를 명확하게 구별하고, 자신의 주장이 해석론인지 형사정책적 제안인지도 분명히 제시한다.

원고는 원칙적으로 한글로 작성하며 한자와 외국어는 혼동이 생길 수 있는 경우에만 괄호 안에 넣어서 표기한다.

외국의 논문이 번역에 가깝게 게재논문의 기초가 되어서는 안 된다.

 

5[문헌인용의 방법] 다른 문헌의 내용을 인용하는 경우에는 다음 각 호의 방식에 의하고, 각주 또는 본문주에서 그 출처를 밝혀야 한다.

인용되는 내용이 많은 경우에는 별도의 문단으로 인용하고, 본문과 구별되도록 인용문단 위와 아래를 한 줄씩 띄우고 글자크기를 10포인트 그리고 양쪽여백을 4ch()으로 설정한다

인용되는 내용이 많지 않은 경우에는 인용부호(" ")를 사용하여 표시한다.

인용문의 내용 중 일부를 생략하는 경우에는 생략부호(...)를 사용하고, 내용을 변경하는 경우에는 변경표시([ ])를 하여야 한다.

인용문의 일부를 강조하고자 할 때에는 국문은 밑줄을 쳐서 표시하고 영문은 이탤릭체를 사용한다.

 

6[법학 관련 논문의 각주에서의 인용·참고 문헌의 표시]

각주에서는 원칙적으로 한글을 사용하여야 하고, 인용되는 문헌이 외국문헌인 경우에도 저자명

관련자료